고객센터

홈으로HOME화살표고객센터화살표자료실

자료실

게시물 상세
모니터 패널 종류 정리 TN,IPS,VA
작성자 : 관리자(jwpark@advance1.co.kr)  작성일 : 20.06.19   조회수 : 1714

안녕하세요. 어드밴스원입니다.

오늘은 모니터 패널들에 대해서 간단히 알아보는 포스팅을 해볼건데요

요즘엔 정말 너무 많은 종류의 모니터 들이 쏟아져 나와 전문가가 아니라면 어떤 패널을 골라야 할지 고민될겁니다.

그런 여러분들을 위해 쉽게 정리해보겠습니다.

 

모니터를 구매하려고 사이트에 들어가면 정말 여러 가지 스펙들이 써져있는데요.

패널,시야각,명암비,주사율,응답속도,밝기,해상도 화면비율 등등등.....

그중에서 오늘은 패널에 대해서 이야기해 보려고 합니다.

 

1. TN패널

 

TN패널은 액정의 배열 사애에 따라 빛을 통과 시키고 차단시겨 명암을 만들어 냅니다. 

런데 이 액정의 배열 상태를 이용한 방식은 액정이 원하는 방향이나 각도로 배역되지 않으면 화면이 잘 보이지 않거나

색이 왜곡되는 색반전 현상과 화면 전환시 잔상이 남는 현상이 생기게 됩니다.

하지만 기술이 발달하고 나서 응답속도가 빠르고 시야각 색감 또한 빠르게 좋아져 지금은 게이밍 모니터로 많이 사용되고 있습니다. 

또한 가격이 가장 저렴하고 낮은 전력소모가 낮아 경제적입니다.

정리하자면 

 1) 반응속도가 매우 빠르다 -> 게임용으로 아주 적합

 2) 시야각과 색표현력이 좋지 못하다 -> 영화감상, 디자인작업등은 부적합

 

2. IPS패널

IPS패널은 액정 분자를 자기장을 이용해 회전 시켜서 명암을 구현한다고 합니다.

미리 액정분자를 세워둘 필요가 없는 장점이 있습니다. 이러한 장점으로 뛰어난 색표현 능력과 넓은 시야각을 가지고 있는 패널입니다.

색표현이 뛰어나 포토그래머 디자이너들이 선택하는 패널입니다.

시야각이 넓고 색표현이 좋은 패널이라 영화 감상등 동영상 시청에도 아주 유리한 패널입니다.

이런 시야각을 내세워 모니터뿐만 아니라 대형 TV용으로도 많이 사용되고 있습니다.

요즘앤 가장 대중적인 패널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단점으로는 타 패널에 비해 상대적으로 낮은 명암비, 느린 응답속도를 가지고 있습니다.

 

 1) 시야각과 색표현이 좋다 -> 디자인작업, 사진 편집, 영화감상 등 무난한 용도로 선택이 가능

 2) 낮은 명암비, 느린 응답속도 -> FPS게임을 즐긴다며 TN패널을 추천

 

3. VA패널

VA패널은 시야각을 확보하기 위해서 액정 분자를 미리 세로 방향으로 저렬한 다음 시야각을 보정해 줄 수 있는

필름을 위에 덧붙이는 공정으로 만들어진다고 합니다. 

미리 액정분자를 세워 놓고 명압을 만들기 위해 눕혔다 세웠다 하게 만든 방식이라 명암비가 상대적으로 상대적으로 좋고 우수한편입니다.

TN패널과 IPS패널의 중간정도 성능을 가지고 있습니다.

명암비가 높아 심도있는 블랙표현이 가능하고 HDR기능 구현이 유리합니다.

어두운 방안에서도 아주 깨끗한 영상을 시청할 수 있는 패널입니다.

단점으로는 IPS보다 좁은 시야각과 TN패널보다 느린반응속도입니다.

하지만 기술의 발전으로 178도의 시야각 4ms 이하 응답속도를 뽑아낼수 있게 되어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받고 있는 패널입니다.

 

 1) 높은명암비 -> 영화, 사진감상에 최적

 

 

 

 이러한 설명은 현재 기준으로 봤을 때 선택의 여지가 더 넓을 것을 참고해둬야 합니다.

모니터 패널은 꾸준히 개선됐습니다.

과거 TN 패널은 옆에서 보면 화면이 잘 안보일 정도였지만 현재 그 정도는 아닙니다.

요즘 나온 TN 패널은 시야각이 좋아졌고 IPS 패널은 빛샘이 줄었으며 VA 패널의 응답속도도 해결되었습니다.

시야각은 무조건 IPS가 최고, 명암비는 무조건 VA가 최고 등의 구호는 이제 이론상의 얘기에 좀 더 가까워졌다는 얘기입니다. 

 

하지만 알아둔다면 모니터 구매에 조금은 도움이 될것입니다.

 

 

각 패널마다 장단점이 있기 때문에 선호도와 주로 하는 작업의 종류에 따라 알맞은 제품을 선택하시면 되겠습니다.

이전글 응답속도? 주사율? 응답속도 , 주사율에 대해 알아보자
다음글